'기타 정보사냥'에 해당되는 글 366건

기타 정보사냥

 

[북한유머4]돌개바람의 책임

 

어느 마을에 한 농군이 살고 있었다. 어느해 추석날 어머니산소에 가려고 길을 떠난 농군이 강을 건느려고 배에 올랐다. 배가 강 한복판에 이르렀을 때에 저쪽 기슭에서 마주 오던 배와 서로 어기게 되였는데 이때 갑자기 돌개바람이 불어와 그의 방갓(상제가 밖에 나갈 때 쓰는 갓)이 허공으로 날아갔다. 맨머리바람으로 산소에 갈 생각을 하니 눈앞이 캄캄하였다.

 

배에서 내린 그는 한참 궁리하던 끝에 그 고을 원에게 자기의 딱한 사정을 호소해보려고 관가에 찾아갔다.

 

원은 대수롭지 않은 일로 관가에까지 찾아온 그가 어리서게 여겨졌지만 맨 상투바람으로 산소에 갈 수 없어 울상이 된 그의 효성이 지극하여 동정하는 마음도 가지게 되였다.

 

원은 배주인들을 불러들여 그때의 일을 구체적으로 알아보았다. 배주인들은 강 상류와 하류에 살고 있는데 요즈음은 장사를 하느라고 이 마을 앞강을 오르내리고 있다고 하였다.

 

"듣자하니 저 사람이 앞강에서 방갓을 잃은 것을 보고 너희들이 인사말 한마디 없이 모르는척 했다는데 사실인가?"

 

"예. 소인들이 서로 배를 어기다가 저 손님의 방갓이 바람에 날리는 것을 보았습니다."

 

무슨 일로 불렀는지 몰라 가슴을 조이던 두사람은 마음을 놓으면 대답하였다.

 

그러나 원의 말은 엉뚱하였다.

 

"저 사람이 방갓을 잃은 것은 너희들의 탓이니 방갓을 사주어 속히 길을 떠나게 하라."

 

이 말을 들은 배주인들은 바람이 날린 방갓값을 왜 자기들이 물어야 하느냐고 억울한듯이 말하였다.

 

"너희들탓이 아니라고? 솔직히 대답하여라. 그래 너희들이 배를 타고 다니면서 한번도 바람에 대해 생각한 일이 없단 말이냐?"

 

원이 이렇게 호령하자 동쪽에 집이 있는 배사람이 대답하였다.

 

"예, 소인은 배를 탈 때 제발 동풍이 불게 해달라고 하나님께 빈적이 있습니다."

 

"소인은 서풍이 불었으면 하고..."

 

서쪽에서 사는 사나이는 더듬거리며 말끝을 맺지 못하였다.

 

"그것 봐라. 아무리 하나님인들 서로 다른 너희들 비위를 어떻게 맞추겠느냐, 그러니 동풍을 보낼가, 서풍을 보낼가 망설이다가 마주쳐서 돌개바람이 될 수밖에... 이래도 너희 잘못이 아니란말이냐?"

 

말문이 막힌 배주인들은 잘못하면 더 큰 봉변을 당할 것 같아서 할 수 없이 농군에게 새 방갓을 사주겠다고 약속하고 그 자리에서 물러나왔다.

 

이 소문은 한입두입 건너 이웃마을에 사는 한 욕심쟁이 부자의 귀에까지 들어갔다. 그는 공짜라면 양재물이라도 들이마실 놈인지라 자기도 공짜로 갓을 가지고 싶었다. 그리하여 그는 바람이 몹시 부는 어느날 망건바람으로 원앞에 나타나 자기도 돌개바람때문에 갓을 잃었다고 상소하였다.

 

원은 그의 속마음을 알아차리고 음흉한 그 행동에 화가 치밀어 올랐으나 뜻밖에도 조용하고 부드러운 목소리로 말하였다.

 

"허. 그것참 요즈음 돌개바람때문에 의관을 잃는 일이 자주 생기니 안된 일이로다. 우리 마을에서 생긴 일이니 나에게도 책임이 있다. 내가 새 갓을 마련해줄테니 념려말고 이곳에서 사흘동안만 머물도록 하라."

 

저녁에 원의 지시를 받은 각장사가 주막집에 찾아와 부자의 머리를 재여갔다.

 

사흘만에 갓장사는 떡시루만치 큰 갓을 원에게 바쳤다.

흙으로 구어 만든 옹기갓에는 량귀쪽에 제법 끈을 맷 수 있는 구멍까지 뚫려 있었다.

 

이것을 본 원은 입가에 알릴듯 말듯한 웃음을 지으며 사령을 보고 부자를 불러서 갓을 씌어보라고 분분하였다.

 

"갓이 맞기나 하는지...그만하면 바람에 날린 념려는 없을게다."

 

아침이 되자 새갓을 이제나저제나하고 기다리던 부자는 사령을 뒤따라 관가로 왔다. 그러나 옹기갓을 쓰게 된 부자는 관자노리가 으스러지는듯하고 목이 움츠러들어 말도 제대로 하지 못했다. 이 꼴을 내려다보던 원이 한마디 하였다.

 

"세찬 바람엔 그것만으로는 마음이 안놓일테니 끈을 매느니보다 아예 귀밑에 굵직한 못을 한개씩 든든히 쳐라."

 

급해 맞은 부자는 그제야 제 잘못을 깨닫고 잘못했노라고 빌어 겨우 무사히 풀려나왔다.

 

그러나 그후부터 그에게는 갓을 쓸 때마다 그 생각이 나서 목을 한 번씩 움츠리군하는 버릇이 생기였다고 한다.

 

 얕은 술책으로 공짜를 탐하려다 큰 낭패를 볼 뻔 했네요.ㅎㅎㅎ

 

0 0
기타 정보사냥

왜 묶여놨을까 궁금하네요^^

'기타 정보사냥'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북한유머5]력대왕의 교훈으로 된 이야기  (0) 2013.07.03
[북한유머4]돌개바람의 책임  (0) 2013.07.02
묶여있는 의자?  (0) 2013.07.01
선풍기달린 유모차!  (0) 2013.06.30
[북한유머3]닭모이 값  (0) 2013.06.28
[북한유머2]쌍둥이 부부  (0) 2013.06.27
0 0
기타 정보사냥

유모차에 선풍기가 달려있네요^^
최고급사양..요즘 애들은 호강하네요^^

'기타 정보사냥'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북한유머4]돌개바람의 책임  (0) 2013.07.02
묶여있는 의자?  (0) 2013.07.01
선풍기달린 유모차!  (0) 2013.06.30
[북한유머3]닭모이 값  (0) 2013.06.28
[북한유머2]쌍둥이 부부  (0) 2013.06.27
[북한유머1]흰머리카락  (0) 2013.06.26
0 0
기타 정보사냥

[북한유머3]닭모이 값

 

 

 

 

옛날 어느 마을에서 있은 일이다.

 

초겨울날 지주네집 마당에서 소작인들이 콩마당질을 하고 있었는데 병아리 한마리가 박서방의 도리깨에 맞아죽었다.

 

이것을 알게 된 지주놈은 펄펄 뛰면서 병아리값을 당장 물어내라고 야단을 쳤다. 박서방은 하는수 없이 지주에서 병아리값을 물겠다고 말하였다.

 

"열다섯량은 받아야겠다. 지금은 병아리이지만 래년봄에 가면 큰 닭이 될 것이니까."

 

박서방은 주먹만한 병아리새끼 한마리값이 너무 비싸기 때문에 그렇게 많은 돈을 물수 없다고 대답했다.

 

지주는 그 고을 원에게 찾아갔다.

 

"이놈이 우리 병아리를 때려죽이고도 그 값을 안물겠다고 하니 판결해주십시오."

 

그러면서 계속하여 제집 닭은 상놈집의 닭과는 달라서 매일 황금 같은 좁쌀을 먹여키우기 때문에 병아리가 봄이 되면 게사니만큼 커진다고 말하였다. 결국 병아리값이 열 다섯냥이라도 비싼것이 아니라는 것이였다.

 그 말을 다 듣고 있던 원은 머리를 끄덕끄덕하더니 판결을 내렸다.

 

"사연을 듣고본 즉 열다섯냥이 타당한 것이니 어서 물어라."

 

박서방은 어이가 없었다. 열다섯냥이면 큰 암탉보다도 훨씬 비싼 값인데 하물며 조막만한 병아리 한마리에 그 많은 돈을 물다니 도적놈의 심보였다.

 

인차 대답을 못하고 분기를 새기느라고 입술만 감빨며 서있던 박서방은 그 순간 좋은 생각이 피뜩 머리에 떠올랐다.

 

그는 주머니에서 열다섯냥을 꺼내여 지주에게 주면서

"자, 판결대로 열다섯냥을 물겠으니 받으시우."라고 말하였다.

 

지주는 만족하여 벙글거리며 받은 돈을 주머니에 넣었다.

 

이때 박서방은 큰소리로 원을 향하여 말했다.

 

"원님! 저는 병아리를 죽인것으로 하여 래년 봄까지 자래워 커질 닭값을 물었습니다. 지주댁 병아리는 매일 좁쌀 한홉씩을 먹이며 키운다고 하였으니 병아리가 큰 닭이 되려면 적어도 두말은 먹어야 할 것입니다. 그러나 이미 병아리는 죽었으므로 좁쌀은 그냥 남게 되였지요. 그러니 그 좁쌀은 닭값을 문 내가 가져야 하지 않습니까?"

 

그 말을 듣고 난 원은 그것도 맞는 말이라고 생각되여 즉시 말하였다.

 

"지주령감은 좁쌀 두말값으로 스무냥을 박서방에게 주라!"

 

지주는 꼼짝못하고 박서방이 준 열다섯냥에 자기 돈 다섯냥을 더 보태여 내놓았다.

 

결국 박서방은 병아리를 죽이고도 다섯냥을 벌었던 것이다.

 

 

 뛰는 놈 위에 나는 놈이 있는거죠!!!ㅎㅎㅎ

 

'기타 정보사냥'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북한유머4]돌개바람의 책임  (0) 2013.07.02
묶여있는 의자?  (0) 2013.07.01
선풍기달린 유모차!  (0) 2013.06.30
[북한유머3]닭모이 값  (0) 2013.06.28
[북한유머2]쌍둥이 부부  (0) 2013.06.27
[북한유머1]흰머리카락  (0) 2013.06.26
0 0
기타 정보사냥

[북한유머2]쌍둥이 부부

 

 

 

회가루칠을 하던 부부가 서로 의견이 맞지 않아 옥신각신하였다.

 

"이젠 그만 칠하오. 벌써 몇번째요?"

 

"기껏해야  5번째인데요. 공짜회가루를 버리겠나요? 다 발라야지!"

 

"여보. 당신은 하나만 알고 둘은 모른다니까. 발라도 바깥복도의 벽을 발라야지 방안벽을 자꾸 바르면 방이 좁아지는 것도 모르오?"

 

 ㅎㅎ 많이 바른다고 좁아질까요???

 

'기타 정보사냥'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북한유머4]돌개바람의 책임  (0) 2013.07.02
묶여있는 의자?  (0) 2013.07.01
선풍기달린 유모차!  (0) 2013.06.30
[북한유머3]닭모이 값  (0) 2013.06.28
[북한유머2]쌍둥이 부부  (0) 2013.06.27
[북한유머1]흰머리카락  (0) 2013.06.26
0 0
기타 정보사냥

[북한유머1]흰머리카락

 

 

 

이머니를 찬찬히 쳐다보던 막내 아들이 놀란듯이 말했다.

 

"어머니, 머리에 흰머리카락이 많이 났어요."

 

"네가 하도 속을 썩으니까 흰머리가 나지 않구."

 

"응, 그러니 할아버지, 할머니의 머리카락이 새하얗게 된 원인도 바로 어머니탓이였군요!"

 

 

 

 한 번 웃자구요^^ ㅎㅎㅎ

 

 

 

'기타 정보사냥'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북한유머4]돌개바람의 책임  (0) 2013.07.02
묶여있는 의자?  (0) 2013.07.01
선풍기달린 유모차!  (0) 2013.06.30
[북한유머3]닭모이 값  (0) 2013.06.28
[북한유머2]쌍둥이 부부  (0) 2013.06.27
[북한유머1]흰머리카락  (0) 2013.06.26
0 0
1 ··· 34 35 36 37
블로그 이미지

아파트, 빌라, 오피스텔, 상가, 단독주택, 부동산 건축공사때, 부족한 공사대금은 미준공자금대출로 풀어드립니다.

우리주택모기지